국산 AI 의료용 소프트웨어, 글로벌 진출 첫발 뗀다

과기정통부, 닥터앤서 사우디 적용 앞서 교차검증 착수

국내 의료기관과 정보통신기술업체가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AI) 의료용 소프트웨어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발을 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AI 의료용 소프트웨어 닥터앤서가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2018년부터 과기정통부가 488억원(정부 364억원, 민간 124억원)을 투자해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22개 ICT업체가 참여해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주요 8대 질환의 예측과 진단을 지원할 수 있다.

교차검증에서는 한국인의 의료 데이터로 만든 닥터앤서가 해외 의료 현장에서도 한국과 같은 수준의 안전성과 임상효과가 있는지 검증할 계획이다.

닥터앤서는 검증을 통과하면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에 도입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와 영상회의를 열어 교차검증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닥터앤서의 교차검증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가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8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7월 16일1:16 오후

    대한민국과 사우디 사람들은 서로 다른 환경과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텐데 크로스체크 후 결과를 토대로 검증하고 개선점 을 찾는 노력이 많이 필요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