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무인자동차 경쟁력 가지려면

자율주행 자동차 글로벌 경쟁력 토론회

앞으로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서는 위치기반 기술, 주변 환경인식, 경로계획, 통합 제어 시스템 등이 핵심 과제라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열린 무인자동차(자율주행) 글로벌 경쟁력 강화 토론회. ⓒ ScienceTimes

14일 열린 무인자동차(자율주행) 글로벌 경쟁력 강화 토론회. ⓒ ScienceTimes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서상기(새누리당)의원이 주최한 ‘무인자동차(자율주행) 글로벌 경쟁력 강화 토론회(국회과학기술혁신포럼)’에서 선우명호 한양대 부총장(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은 “자율주행차는 각종 센서를 통해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스스로 주행하는 자동차로 GPS, 차선과 신호등을 모니터하는 레이저 스캐너, 경로를 인지하는 카메라, 차량을 정확하게 제어하는 통합 시스템 등의 중요하다”고 밝혔다.

선우명호 교수에 따르면 자율주행자동차는 주행환경을 인식해 운전을 보조하거나 스스로 주행함으로써 주행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차세대 스마트 자동차를 말한다.

이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은 기존의 기계, 재료 중심의 설계와 달리 전기, 전자, IT 중심의 설계 기술로서 GPS, 카메라, 레이저(Laser), 레이더(Radar) 센서 등의 다양한 계측 기기를 통해 차량, 차선, 장애물 등을 인식하는 기술이 주류를 이룬다는 것이다.

이렇게 주행환경 정보를 이용해 차량이 목적지까지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량의 스마트 화를 도모하는 기술도 함께 개발돼야 하며, 이를 위한 차선 및 장애물 인식, 차량, 위치 및 자세정보, 추정, 주행환경 인식 및 주행경로 생성 등의 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선우명호 교수는 “완성차 메이커와 관련 부품사, 주요 대학들이 자율주행에 관한 기술을 축적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율주행자동차에 탑재하는 핵심 센서 등 주요 부품관련 기술이 핵심 과제인데 반해 이런 기술이 현재 국내에 없는데 반해 해외 선진국의 기술 개발 속도가 빨라서 우리나라도 국산화를 위한 기술 축적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차선과 지형, 신호 등과 같은 도로환경과 교통체계 정비가 안 돼 있으면 완성된 자율주행자동차가 나와도 소용이 없으므로 자율주행차를 위한 도로 시스템도 정비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자율 위험 인지, 피해 최소화  

한편, 2부 토론회에서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 강성주 국장은 “스마트 자동차는 안전운전 지원을 목표로 일부 부품의 전장화 위주로 발전중이며, 소프트웨어에 기반한 통합 플랫폼 형태의 자율주행 자동차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자동차 뒤에 탑재된 각종 센서와 제어장치.  ⓒ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자율주행자동차 뒤에 탑재된 각종 센서와 제어장치. ⓒ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강 국장은 “우리나라는 완성차 설계 및 제조 기술력은 세계 4위 수준이나, 스마트자동차의 전장 핵심부품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구글은 운전대와 브레이크 없이 차량 자체적으로 부분 자율 주행이 가능하나 우리나라는 운전자 지원 위주의 초기 단계수준이다”고 밝혔다.

국토부 자동차선진화기획단 김용석 단장은 “향후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율주행모드 테스트가 가능한 자동차안전연구원 첨단 주행로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제작사에 개방하고, 특성상 무선통신을 활용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전자제어장치와 통신망 교란 등을 방지하기 위한 해킹 예방기술 개발 및 외부로부터의 침입에 대한 보완 및 기능 고장과 신뢰성에 대한 기준도 마련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정밀한 위치파악을 위한 위성항법 기술 개발, 주행 차선을 확인할 수 있는 정밀 수치지형도 제작 및 자율주행 지원 도로 인프라 개발·확충 등 자율주행과 관련한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산업부 문승욱 국장(시스템산업정책관)은 “국내 완성차 메이커인 현대·기아자동차의 경우, 글로벌 수준에 발맞춰 지능형 고안전 기술 개발을 확대 강화하고 있으며, 이미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WS),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 스마트후측방경보시스템(BSD/LCA), 주행조향보조시스템(LKAS) 등과 같은 지능형 안전시스템을 차량에 적용, 자동차가 능동적으로 위험을 인지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운전자를 대체하는 지능형 고안전 자율주행 기술은 차량에 탑재된 센서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종합, 상황에 맞는 차량의 거동 경로를 판단해 최적의 제어를 결정하고, 액추에이터를 통해 차량을 능동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기술로 일부는 국산화가 아직 미흡해 레이더, 카메라 등에 대한 기술개발 및 국산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405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