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과학관, 어린이 전용 과학관 개관…국내 5번째

"과학으로 세상을 보는 어린이를 위한 놀이형 과학관"

국립부산과학관에 어린이 전용 과학관이 문을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6일 오후 2시 국립부산과학관에서 어린이과학관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7일 정식 개관하는 어린이과학관은 대상 연령이 7~11세인 어린이 전용 과학관이다.

2017년 서울에 국립어린이과학관이 개관한 이래 대구, 대전, 광주에 이어 다섯 번째 국립어린이과학관이다.

어린이과학관은 국립부산과학관 본관 뒤편에 지상 3층, 연면적 3천206㎡(전시면적 1천861㎡)규모로 신축됐다.

‘세상의 연결’을 전시 주제로 잡은 어린이과학관은 어린이들이 세상과 미래를 연결해 주는 과학에 대한 호기심을 가질 수 있도록 1층부터 3층까지 단계적으로 기초과학과 미래 첨단기술을 체험할 수 있게 구성했다.

3층에는 어린이들이 휴식을 취하며 과학 소양을 쌓고 과학자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어린이 전용 과학전문 도서관도 마련했다.

숙박형 과학교육 체험시설인 ‘과학교육캠프관’도 관람객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과학교육캠프관은 12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존 국립부산과학관의 숙박 교육시설에 더해 추가로 12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건물을 신축했다.

신축된 시설은 숙박을 위한 객실 외에도 12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강당과 2개의 강의실, 옥상 야외천체관측장을 갖추고 있어 학교 밖 과학교육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부산에 어린이과학관이 개관함에 따라 5개 거점 국립과학관에 어린이 전용 과학관이 생겨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미래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과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어린이 전용 과학 체험시설을 꾸준히 확대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