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12건 진행…5건 심사 중”

"임상시험 신청 사전상담 진행 중 의약품 33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이 총 12건 진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치료제 10건, 백신 2건이다.

치료제의 경우 지난달 26일 이후 2건의 임상시험이 추가로 승인됐고, 5건이 종료됐다.

추가로 승인된 임상은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약물 재창출 시험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와 대웅제약은 카모스타트를 이용해 각각 ‘CG-CAM20’과 ‘DWJ1248정’을 개발하고 있다.

종료된 5건의 임상시험은 ‘렘데시비르’ 3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성분의 ‘옥시크린정’과 ‘칼레트라정’ 1건씩이다.

렘데시비르는 임상시험이 완료됐고,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임상은 코로나19의 치료적 유익성이 인정되지 않아 임상이 중단됐다.

백신은 2건 모두 초기 단계인 임상 1상∼2상에 있으며, 이중 국내개발 백신으로는 제넥신의 GX-19이 1/2상 단계다.

현재 식약처에서 임상시험 계획을 심사 중인 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은 5개다. 모두 국내 개발 치료제다. 신약 항체치료제 1개, 약물 재창출 치료제가 4개다.

임상시험 신청을 위해 사전상담이 진행 중인 의약품은 33개로 혈장 치료제 등 치료제 23개 제품, 백신 10개 제품이다.

국내개발이 27개로 국외개발보다 많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중 혈장 치료제 등 일부 제품은 조만간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17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7월 14일10:46 오전

    임상시험결과가 신뢰성이 높다면 좋겠어요. 여름이라 마스크 쓰는 것도 이제는 힘들어서 하루 빨리 백신이 일반화 되었으면 합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