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백악기 시대 어류 수영흔적 화석 발견…국제학술지 게재

경남 고성군 공사 현장서 발견…중생대 생태계 다양성 입증

경남 고성군에서 발견된 물고기 지느러미 흔적 화석이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어류 수영 흔적으로 규명됐다.

진주교육대학교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 김경수 교수는 어류 수영 흔적 화석에 대한 연구 ‘한국의 진동층에서 발견된 어류 수영 흔적: 호수 분지 생흔상과 고생태에 관한 의미’가 국제학술지 ‘백악기 연구(Cretaceous Research)’에 게재됐다고 29일 밝혔다.

김 교수는 지난해 3월 고성군 마암면 삼락리 고성 죽계-마산 진전1 국도 건설공사 현장에서 물갈퀴 새 발자국 화석을 이전하다가 어류 수영 흔적 화석을 발견했다.

연구에 따르면 이 화석은 9천만년 전 담수 어류가 수심이 얕은 곳에서 수영하면서 바닥에 남긴 지느러미 흔적이다.

화석에는 배지느러미 흔적과 꼬리지느러미가 남긴 흔적이 모두 발견됐다.

수영 흔적을 통해 물고기 몸길이 또한 추정해볼 수 있다.

9천만년 전 고성군 마암면 진동호수에 살았던 물고기는 최소 28㎝에서 최대 140㎝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경수 교수는 “공룡이 걸어가면서 발자국을 남기는 것처럼 물고기가 수심이 얕은 호수에서 수영하면 지느러미 흔적이 남는데, 발견이 어렵고 쉽게 지워질 수 있어 매우 희귀한 화석”이라고 분석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양서류·파충류·공룡·익룡·포유류 발자국 등 네 발로 걷는 척추동물의 발자국이 모두 발견됐으나, 이전까지 백악기 어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를 통해 경남은 백악기에 살았던 모든 척추동물의 흔적이 발견된 지역이 됐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 백악기 퇴적층에서 어류, 양서류, 파충류, 공룡, 익룡, 조류, 포유류 흔적 화석이 모두 발견된 셈”이라며 “중생대 공룡 생태계가 매우 높은 다양성을 가지고 있었다는 걸 입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최초 백악기 물고기 지느러미 흔적 화석은 현재 고성공룡박물관에서 보관 중이며, 복제품은 화석 특별전에서 전시하고 있다.

(90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