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자료 빅데이터로 분석한다…지능형 교육통계 시스템 개통

교육부는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지능형 교육정보 통계 시스템(EDS)’을 30일 본격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2011년 구축된 교육정보 통계 시스템은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소속·산하 기관 등 기관별로 산재한 교육 통계정보를 한곳에 모아 연계·저장하고 분석 결과를 활용하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변화한 정책 환경 등을 반영하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지능형으로 전면 개편이 추진됐다.

시스템 개편으로 교육부와 교육청 담당자가 수집한 통계자료를 직접 빅데이터 분석하고, 여론 동향 파악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자료 집계 자동화 시스템을 마련해 외부 기관에 공문을 보내 요청해야 했던 자료 수집 방식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과후 돌봄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집계 자동화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승복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이번 지능형 교육통계 시스템 개통을 통해 교육데이터의 활용성을 더욱 높여 나가고 데이터 기반의 교육정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0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