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

“교실, 학급, 대학…교육의 모든 것이 변한다”

[인터뷰] 이길호 (사)에듀테크협회 회장

“단순히 화상을 통한 비대면 교육이 에듀테크의 전부가 아닙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인별 맞춤 교육을 실시하는 등 교육과 기술이 본격적으로 융합되면 기존의 교육 프레임 자체를 송두리째 바꿀 수 있습니다.”

이길호 (사)에듀테크협회 회장은 요즘 하루하루가 바쁘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에듀테크(빅데이터, AI, AR 등 최신 IT와 교육 서비스의 결합)에 대한 관심이 급속도로 높아졌기 때문. 본업인 타임교육 출판 부문 대표 일에 더해, 협회 소속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등 협회장으로서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산업에 대한 실태를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다. 얼마 전 발간한 ‘코로나19 대응 및 미래교육체제 전환을 위한 에듀테크 산업진흥 정책 보고서’를 통해서는 관련 산업 활성화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공교육에 에듀테크 접목…새로운 교육에 대한 고민 필요”

그런 그가 최근 매진하고 있는 일은 공교육에 에듀테크를 성공적으로 접목시키는 것이다. 공교육 현장에 민간의 운영 노하우와 기술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육을 이끌어 가기 위해서다.

이길호 (사)에듀테크협회 회장은 요즘 하루하루가 바쁘다. 본업인 타임교육 출판 부문 대표 일에 더해, 협회 소속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등 협회장으로서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 (사)에듀테크협회

“비대면 원격수업이 확대되면서 고충을 겪고 있는 교사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들이 사범대에서 학습한 교수법 커리큘럼이 기본적으로 오프라인을 전제로 한 것이기 때문이죠. 때문에 온라인 상황에서 어떻게 교육을 진행해 나갈지에 대한 노하우를 나누며 공교육의 질을 같이 향상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 회장은 바로 이 지점에서 (사)에듀테크협회의 역할이 있다고 봤다. 특히 새로운 형식의 교육에 대한 고민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는 지적.

“안타깝게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비대면 수업들을 봤을 때, 기존 오프라인 학습 과정을 그대로 온라인으로만 옮겨놓은 방식이 대부분입니다. 디지털 교재에 대한 관심 역시 오프라인 교재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편이죠. 결국 온라인 교육이 가질 수 있는 고유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콘텐츠, 교육 방법 등을 고민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시공간 한계 넘은, 다양한 도전이 불러올 혁신

그렇다면 에듀테크가 만들어 갈 교육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이 회장은 “교실이라는 물리적 공간과 클라우드 서비스에 의한 사이버 공간이 연계되면 정말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라며 다양한 도전과 실험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본적으로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장점을 살려야 합니다. 예를 들어 공간이나 인력의 한계로 기존 학교에서는 개설할 수 없었던 독특한 과목들을 개설해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고, 정기적인 오프라인 실습으로 모자란 점을 보완하며 교육의 폭을 넓힐 수도 있겠죠. 이 밖에도 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학교 학생들과 그룹 활동을 진행하는 등 기존 한계들을 획기적으로 극복해 나가는 새로운 교육 모델을 구상해 볼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은 “온라인 교육이 가질 수 있는 고유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콘텐츠, 교육 방법 등을 고민할 시점”이라 강조했다. ⓒ gettyimagesbank

이런 혁신적인 변화는 기존의 전통적인 교육이 가진 프레임 자체를 해체시키면서, 교육의 본질적 의미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기도 한다. 일종의 ‘파괴적 혁신’이다.

“예를 들어, 동급생들이나 같은 지역 학생들만 같은 반이 될 수 있는 기존의 학급 구성 등에 대해서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겠습니다. 기초가 부족해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잠시 동안 과거로 돌아가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도 있다는 거죠. 사실 수포자(수학 공부를 포기한 학생)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가 ‘수학이 어려워지면서 놓쳤던 부분으로 돌아가 이를 극복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 회장은 이어 “‘공부는 때가 있다’는 오래된 말이 이제 바뀔 때가 왔다”라며 “대학 같은 경우에도 20대 초중반이라는 일정 연령대의 엘리트 인재들을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 벗어나, 사회인의 경우에도 그 필요에 따라 재교육할 수 있는 평생교육 기관으로서 정체성을 재정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I, 빅데이터 통한 맞춤형 교육도 가능”

특히 주목할 지점은 빅데이터와 AI의 활용을 통한 교육의 질적 향상. 학생의 성향, 학습 성취도, 개별적 동기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그에 맞는 학습 설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일종의 맞춤형 교육이 펼쳐질 것이라는 얘기다.

코로나19가 가져올 혁신적인 변화는 기존의 전통적인 교육이 가진 프레임 자체를 해체시키면서, 교육의 본질적 의미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기도 한다. 일종의 ‘파괴적 혁신’이다. ⓒ gettyimagesbank

“결국 많은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를 정교하게 분석하는 작업이 중요합니다. 빅데이터와 AI가 에듀테크의 핵심 기술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죠. 이 부분이 좀 더 고도화된다면 올바른 진로 탐구에 대한 지도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회장은 마지막으로 “거창하게 ‘미래’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현실’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비대면 중심의 ‘학급 구성’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오프라인 중심의 ‘학급 구성’의 근본적인 차이점은 어떤 것인지, 온라인 교육에 적합한 디지털 교재는 기존 오프라인 교재와 어떤 차별성을 가져야 하는지 등 현재 당면한 문제를 풀기 위한 구체적 방법론을 먼저 고민할 시점입니다. 에듀테크가 제시하는 새로운 교육은, 이렇게 당장의 실타래를 푸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미래를 바꿔나갈 것입니다.”

(281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