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에 소재 과학관·진주에 항공우주 과학관 생긴다

과기정통부, 공립 전문과학관 신규 조성 지역 2곳 선정

전라남도 광양시와 경상남도 진주시에 각각 소재 분야 전문 과학관과 항공우주 분야 전문 과학관이 들어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 문화 체험 기회 확대를 위한 공립 전문과학관 건립 사업 대상 지역으로 전남 광양(소재 분야)과 경남 진주(항공우주 분야)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의 중심지인 광양시에 설립되는 과학관은 광양만권 산업현장과 연계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진주시에 세워지는 항공 우주 과학관은 인근 항공우주 산업체와 프로그램을 연계해 도심 문화 시설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과학관 1곳당 사업비 약 400억원이 쓰이며 사업 기간은 약 5년이다.

과기정통부는 공사비의 50%를 지원하고 기본계획 수립, 전시 프로그램 구성 등 과학관 계획 과정에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는 “전문과학관이 미래 과학 인재들의 과학 탐구의 장으로 널리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17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