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 자연 치유 돕는 3개 유전자 찾았다

가톨릭대 김완욱 교수팀 "관절염 회복 예측 바이오마커로 활용"

한국연구재단은 가톨릭대 의대 김완욱 교수 연구팀이 관절염의 자연 치유를 돕는 핵심 유전자를 발굴했다고 28일 밝혔다.

염증의 일종인 관절염은 염증이 지속해서 진행되기보다는 악화했다 호전되기를 반복하는 경향을 보인다.

연구팀은 관절염이 어떻게 스스로 좋아질 수 있는지에 주목, 관절염 회복 유전자 3개를 찾아냈다.

우선 관절염을 심하게 앓고 난 뒤 저절로 좋아진 생쥐 관절 조직의 3만개 유전자 가운데 관절염 증상에 따라 발현이 늘거나 줄어든 유의미한 후보 유전자 85개를 선별했다.

이어 세포 배양 실험을 통해 그동안 관절염에서 그 기능이 밝혀지지 않았던 단백질 ‘인테크린'(Itgb1), ‘알피에스-3′(RPS3), ‘이와츠'(Ywhaz)라는 핵심 유전자 3개를 도출했다.

이들 유전자는 질병이 호전된 관절 조직에서 발현이 현저히 증가해 있었으며, 염증을 억제하는 면역세포인 ‘조절 T 세포’에서 주로 분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세 유전자를 재조합한 단백질을 세포에 처리하자 염증성 ‘사이토카인'(Cytokine·신체의 면역 체계를 제어하고 자극하는 신호물질)은 줄어들고 항염증 사이토카인은 증가했다.

특히 이와츠 유전자를 류머티즘 관절염에 걸린 생쥐에 투여하자 관절염 진행이 억제됐으며, 증상이 호전된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소변에서도 이와츠 농도가 상승한 것이 관찰됐다.

이들 유전자는 관절염 치료를 위한 표적이자 증상 회복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질병의 진행 정도를 진단하는 생물학적 지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인베스티게이션'(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지난 14일 자에 실렸다.

(18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