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ICT 활용해 코로나19 재유행에 선제 대응한다

'과학기술·ICT 재난안전대응회의'…재유행 대응 계획 등 논의

정부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총동원해 장기화하면서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선제 대응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최기영 장관 주재로 ‘과학기술·ICT 재난안전대응회의’를 열고 ▲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과학기술·ICT 활용·지원 계획 ▲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비상 대응체에 운영 계획 ▲ 과학기술·ICT를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사례집을 발표하고 참석기관들과 위기상황 대응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6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이동통신 3사, 우정사업본부, 중앙전파관리소 등 9개 기관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과학기술·ICT 기반 지원 계획’의 과제로 ▲ 예방·추적·방역 시스템 고도화 ▲ 치료제 연구지원 및 첨단방역 기술 현장투입 가속화 ▲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일상 지원 ▲ 피해기업 회복력 제고 등을 제시했다.

과기정통부는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에 따라 역학조사지원 시스템을 고도화해 기존의 동선 확보 절차를 간소화하고, 전자출입명부 등을 위치정보 시스템에 추가 연동할 계획이다.

비대면 근무 솔루션의 품질과 보안성을 높이기 위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하고, 비대면 비즈니스 기업이 연구기관에 기술개발을 의뢰하면 정부가 이들 기업에 비용을 지원하는 연구개발 바우처 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비상 대응체제 운영 계획’에는 감염병 발생시에도 대국민서비스가 차질 없이 유지될 수 있도록 과학기술·ICT 분야 업무를 지속하고 사전에 대응 체계를 준비하는 내용이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이 계획을 통해 실제상황이 발생할 경우 감시체계 운영 강화, R&D 긴급 협력체계 가동, 유관 부처 및 기관과의 상호협력체계 강화, 통신망 운용 이원화 등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또 과학기술·ICT를 활용한 ‘K-방역’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경험을 사례집으로 엮어 국제기구와 주한대사관, 해외주재관 등에 공유할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충청권까지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그간 우리 국민,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민간기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성과를 이뤘듯, 코로나19 종식까지 과학기술·ICT가 앞장서서 지원할 수 있도록 대응하자”고 말했다.

(16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