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과 예술의 만남으로 만든 희망의 시

이수아 사이언아트 소장, 「코로나 이후, 그 아침」 발간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져온 불안과 공포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일 년 넘게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으며,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사회 구성원들이 느끼는 심리적 불안감이 ‘코로나 블루’, ‘코로나 레드’와 같은 증세로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심리적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실제로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21년 1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반적인 정신건강 지표가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우울 평균점수는 총점 27점 중 5.7점이며, 우울 위험군의 비율은 지난해 조사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8년 조사에 비해서 우울 위험군이 약 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2,30대의 우울 평균점수와 위험군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여 최근 조사에서 높은 수준으로 조사된 바, 청년들의 심리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반면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비해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 불안 지수, 일상생활 방해 정도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른 이슈로 인해 변곡점을 맞을 수 있기 때문에 여전히 잠재적 불안 요소로 남아 있다.

수치에서 드러나듯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심리적 불안에 대응하기 위한 각 분야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이유다.

 

과학과 예술의 만남으로 희망을 노래하다

과학과 예술의 융합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한 시집, 「코로나 이후, 그 아침」이 발간됐다.

작가인 이수아 사이언아트 연구소장은 다섯 개 주제에 속한 총 31편의 시를 통해 과학적 통찰과 예술적 감수성을 담아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특히 이 소장은 “예술은 정서 함양과 긍정적 가치관을 형성한다. 반면 과학은 우리가 사는 환경, 지구, 우주 등 물리적 세계를 탐구하는 방법이다.”라며 다른 두 영역을 통합적으로 바라본 시각을 시에 표현했다고 밝혔다.

이수아 사이언아트 연구소장의 시집 「코로나 이후, 그 아침」 Ⓒ이수아

1부 ‘우주에서 바라본 인간의 삶’에서는 물리학(중력, 굴절)과 지학(빅뱅 우주론, 블랙홀), 남북 분단의 역사를 주제를 시와 사진, 일러스트를 통해 정보디자인적으로 접근했다.

2부 ‘지구를 위한 세레나데’에서는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행동과 평화로움을 물리학과 화학, 생물학적 개념과 예술을 융합하여 표현했다. 특히 지구 온난화와 수질 오염과 같은 환경오염의 귀결이 인간에게 상처를 준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3부 ‘아시아의 눈부신 태양, 한국’에서는 성덕대왕신종, 반구대 암각화, 해인사, 민화 등과 같은 우리나라의 문화유산의 아름다움과 한민족의 강인함을 과학적 해석과 함께 표현해 담았다.

4부에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충격과 방역을 위한 과학적 원리를 담아 현재를 담담히 풀었고, 5부 ‘다 함께 꿈꾸는 미래 한국’에서는 자연과 과학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발전과 행복한 미래의 메시지를 담았다.

시 ‘코로나 이후, 그 아침’ Ⓒ이수아

이 소장은 작품마다 사진과 일러스트 등의 이미지를 첨가하여 “텍스트를 인식하는 좌뇌와 이미지를 인식하는 우뇌 활동을 자극하고자 했다”면서 특히 창의적 사고와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야기한 위기와 불안, 공포를 극복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 지금, 예술과 과학의 융합이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

(333)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