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BS 카이스트·포스텍 캠퍼스 건립 착수

총 1367억원 투입…2022년 4월 완공 계획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카이스트 캠퍼스와 포스텍 캠퍼스 연구시설 건립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카이스트 캠퍼스 연구시설은 이날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카이스트에서 기공식을 하고 공사에 들어갔다. 포스텍 캠퍼스 기공식은 오는 25일 포항시 포스텍 내에서 열릴 예정이다.

카이스트 캠퍼스는 1만7000㎡ 부지에 연면적 2만5529.06㎡(지하1층 지상6층) 규모로 건설되며, 756억7천500만원이 투입돼 2022년 4월 완공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카이스트 캠퍼스를 기존 캠퍼스와 자유로운 교류가 일어날 수 있는 창의적인 연구공간과 서로 다른 연구 분야를 융합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한다고 설명했다.

포스텍 캠퍼스는 1만7000㎡ 부지에 연면적 2만23.61㎡(지하1층 지상4층) 규모로 건립되며, 610억2천600만원이 투입돼 2022년 4월까지 준공될 예정이다.

포스텍 캠퍼스는 연구단의 인원과 연구 분야 변경에 대응하도록 연구, 실험공간의 가변성을 극대화하고 설비를 집중화해 실험실을 확장할 때 설비의 간섭을 최소화하면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구성한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최도영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추진단장은 “카이스트와 포스텍 캠퍼스 연구시설은 우수한 연구인력 유치와 창의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해 연구·교류·휴식 공간이 통합된 스마트 캠퍼스형 공간으로 조성될 것”이라며 “지역의 기초과학 역량이 강화되고 인근 대학·연구기관 등과 연계해 인재 육성의 선순환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6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