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조7000억원 규모 내년 기초연구사업 공모 착수

"젊은 과학자 지원 강화·학문분야별 지원체계 전환 확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에 1조7907억원을 투입하는 ‘2021년도 기초연구사업 시행계획’을 마련, 6일부터 공모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기초연구사업은 연구자들이 연구주제를 자유롭게 제안하고 평가를 거쳐 지원받는 자유 공모형 사업으로, 내년 지원 규모는 개인 연구 1조4770억원, 집단연구 3137억원 등 올해보다 2909억원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부터 신규과제 사전공지로 연구 현장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박사후연구원을 지원하는 ‘세종과학펠로십’을 도입하는 등 젊은 과학자 지원을 강화한다.

신규과제로는 리더연구 15개, 중견연구 1900개, 신진연구 1000개(세종펠로십 포함), 생애첫연구 300개, 선도연구센터 20개, 기초연구실 150개 등이 지원된다.

우수 연구자에게 연 4억원씩 최대 5년간 지원하는 ‘중견연구사업’도 확대돼 6166개 과제에 8939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수학 분야에 시범 적용한 ‘학문 분야별 지원체계’가 물리학, 화학, 지구과학, 수학, 기초·분자생명, 기초·응용의학 등 6개 분야로 확대된다. 관련분야 학회 등 연구계 연구수요 분석,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수립한 중장기 지원 포트폴리오에 따라 분야별 지원 예산 7684억원이 사전 배분됐다.

집단 기초연구 지원도 확대해 이학·공학·기초의과학·지역혁신분야의 ‘선도연구센터’ 130개에 1795억원을 지원하고, 3~4인 소규모 연구집단을 지원하는 ‘기초연구실’ 320개에 1342억원을 지원한다.

기초연구사업 중 개인연구는 12월 7일, 집단연구는 2021년 1월 29일 접수를 마감하고, 선정 절차를 거쳐 각각 2021년 3월 1일과 6월 1일 연구를 시작한다.

신규과제 공모내용과 추진 일정은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