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에 올해 2천237억원 지원

플랫폼 구축, 인력 양성, 전문기업 육성 등 투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세계적 수준의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지원과 메타버스 아카데미 신설 등 관련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2천23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메타버스 도시 등 통합형 메타버스, 교육·미디어·이용자창작 등 생활경제형 메타버스, 제조·의료·컨벤션 등 산업융합형 메타버스 개발과 실증에 340억원을 지원한다.

기술 역량과 인문·예술 소양을 갖춘 청년 개발자 및 창작자를 양성하기 위한 ‘메타버스 아카데미’에 46억원, 대학 석·박사과정 연구실의 메타버스 특화기술 개발 및 창업·사업화를 촉진하는 ‘메타버스 랩’에 24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국내 메타버스 관련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테스트 및 실증 환경을 제공하는 메타버스 허브(판교) 운영에 67억원을 투자한다. 지역 기업의 메타버스 발굴과 실증을 전담하는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 2곳을 새로 구축하는 데 20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메타버스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사업 영역 및 규모 확대를 위해 디지털 콘텐츠 펀드를 1천억원 규모의 메타버스 인수합병(M&A) 펀드로 조성해 관련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 환경 조성을 위한 ‘메타버스 윤리원칙’ 수립을 추진하고 관련 법제도 정비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28일 카카오TV와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디지털 콘텐츠 통합 사업설명회를 열고 세부 내용을 안내할 예정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국내 기업과 청년 개발자·창작자들이 메타버스가 만드는 무한한 디지털 경제 영토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고 건강한 메타버스 세상을 열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5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