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과기부 “R&D 평가일정 연기…시급한 과제 평가는 비대면회의”

'코로나19 대응 R&D 가이드라인' 마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연구개발(R&D) 사업과 관련해 평가 일정을 연기하거나 비대면 평가로 대체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R&D) 사업 가이드라인을 마련, 각 기관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1분기 중에 대부분의 R&D 사업 추진 일정이 잡혀 있는 만큼 사업평가 일정을 연기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조속한 시일 내에 시작해야 하는 과제에 대해서는 화상이나 서면 회의 등 비대면 회의를 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불가피하게 연구계획을 변경한 경우에는 부가 경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예컨대 코로나19로 인해 특정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는 경우 위약금이나 취소 수수료를 연구비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연구 관련 회의나 행사를 개최하는 경우에도 참여자들의 감염병 예방 경비를 연구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확진자나 의심환자 발생으로 연구기관이 폐쇄되거나 핵심 연구인력이 격리돼 연구 공백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상황 종료 이후 연구인력 등이 안정적으로 복귀해 곧바로 연구에 착수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연구기관 폐쇄 등에 따라 발생하는 부가적인 비용에 대해서는 연구비 집행도 허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연구비 사용실적 보고서 제출기한의 예외를 인정하고, 충분한 연구기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과제 연구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1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