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코로나19 감염모델 햄스터·마우스 9월 기업에 제공”

최기영 장관 "치료제·백신 개발 위해 국가적 연구 역량·자원 총력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기업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돕기 위해 9월부터 햄스터와 마우스 감염모델을 본격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R&D 서비스 지원 현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의 유일한 해결책인 치료제·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과학기술계에 주어진 숙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 R&D 서비스 제공 기관과 제넥신[095700] 등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이 참여했다.

최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해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기를 고대하고 있지만, 아직 그 시기를 확신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최 장은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 산업계, 병원 등과 협력해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와 내년 백신 확보를 목표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의 치료제·백신 개발을 가속하기 위해 국가적 연구 역량과 자원을 총력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전을 밝혀내고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실험에 활용하도록 영장류 동물모델을 기업에 제공한 데 이어 햄스터와 마우스 감염모델 개발을 마치고 9월부터 기업에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최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 및 연구인프라 지원을 지속해서 강화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1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