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산학연 협력활성화 간담회…”연구자 창업환경 조성해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산학연 협력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산학연 협력 활성화 지원은 대학·연구소가 기업과 협력해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를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산학연 협력 활성화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거나 참여한 경험이 있는 기관의 연구 책임자들이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현장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은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내 연구자들이 창업에 뛰어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창업지원 전문가나 산학협력단 등 중간조직의 역할을 강화하고, 기술사업화 이후 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후속 프로그램을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대학, 연구소, 기업 등 혁신 주체 간의 협력을 통한 기술사업화 성과는 국가 혁신성장의 추진동력”이라며 “향후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5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8월 26일3:49 오후

    코로나로 경제생활이 위축되고 있는데 산학협력해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다면 좋겠습니다. 그런대 요즘은 마트에 가거나 패스트푸드점에 가도 개인이 알아서 바코드를 찍어 결재하거나 키오스크로 주문하는 일이 점점 많아져 4차 산업혁명이 서민들의 일자리 부터 없애게 만드는거 같아 씁쓸합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