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사회복지·투표 등 공공부문에 블록체인 적용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사업에 올해 531억원을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사회복지, 투표, 신재생에너지, 우정고객관리, 기부 등 공공부문과 산업 등 5개 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분산신원증명(DID) 집중사업과 특구연계사업 등을 활용해 블록체인에 관한 서비스도 발굴한다.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에 정부는 2021∼2025년 총 1천133억6천400여만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블록체인 고성능 합의기술과 스마트 계약 보안기술,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 관리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관리기술 등 4대 전략 분야를 지원한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지역에 희망하고자 하는 기업의 기술검증을 지원하고, 국내 블록체인 중소기업을 위해 컨설팅을 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11일 ‘2021년도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열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or.kr),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kr),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kr) 등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6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