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행안부 “과학기술 활용해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행안부)는 23일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부처 협업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과 연구자, 지방자치단체가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기획부터 기술 개발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토록 하겠다고 양 부처는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 이륜차 안전 운행 유도시스템 개발(서울 구로) ▲ 지하상가 실내공기 개선 통합관리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원주) ▲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 및 투기자 이동 경로 자동 추적(대구 달서) 등 10개다.

과기정통부는 과학·디지털 기술에 대한 전문 연구개발(R&D) 분야를, 행안부는 지자체와 지역주민과의 소통·참여체계 구축과 기술적용·확산을 각각 담당한다.

양 부처는 지난해 7월부터 지자체 협조 아래 문제해결이 시급한 지역 현안을 발굴하고 과학기술로 해결 가능한 문제를 선별해 이를 해결할 연구자를 공모했다.

이후 지역주민, 지자체 공무원과 연구자 등이 4개월간 함께 문제해결 방안을 마련했으며, 양 부처가 과정을 평가해 올해 5월 최종 수행과제를 선정했다.

양 부처는 선정된 지역의 지자체, 연구자 등과 오는 24일 세종특별자치시청 여민실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아울러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성과창출을 위한 사업 관리와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규제·제도의 개선 노력 등에 대해 협력키로 했다.

(1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