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이 만든 앱, 모든 앱스토어에서 내려받기 가능해진다

행안부-원스토어 업무협약…앱스토어마다 다른 앱 명칭·기관명 등도 정비

앞으로 정부나 공공기관이 만든 공공 앱을 앱스토어 어디서나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앱스토어마다 다르게 등록돼있는 공공 앱의 이름, 기관명 등 정보를 정비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행안부는 17일 원스토어 주식회사와 ‘공공 앱 이용 편의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원스토어는 국내 이동통신 3사(SKT·KT·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각각 운영하던 앱스토어를 통합한 것으로, 국내 앱 시장 점유율은 18%에 달한다.

하지만 일부 공공 앱은 원스토어에 등록돼 있지 않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번 협약으로 모든 공공 앱이 원스토어에 등록됨으로써 앱스토어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됐다. 또 원스토어는 공공 앱에 구별하기 쉬운 표시를 추가해 공공 앱을 검색한 이용자가 비슷한 이름의 다른 앱을 잘못 내려받는 일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안부는 각 기관이 공공 앱을 가급적 안드로이드폰 이용자와 아이폰 이용자 모두 쓸 수 있도록 개발하고, 원스토어를 비롯해 구글 플레이 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등에 최신 버전을 등록하도록 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또 공공 앱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일제 정비를 추진한다.

현재 공공기관이 만든 앱의 경우 이름이나 버전이 앱스토어에 따라 다르거나, 기관명도 여러 형태로 표기돼 혼란을 주는 경우가 많다.

실제 서울시가 만든 엠보팅 앱의 경우 ‘엠보팅’,’서울시 엠보팅 – mVoting’, ‘엠보팅(mVoting) – 모바일 투표’ 등으로 앱스토어별로 이름이 다양하게 표기돼있다.

행안부는 이런 공공 앱의 이름, 버전, 기관명 등을 정비해 검색 등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입학, 휴가철 등 시기별로 유용한 여러 공공 앱을 한데 모아 안내하도록 함으로써 활용성도 높일 계획이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공 앱 이용자의 서비스 선택폭이 넓어지고, 공공 앱의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공공 앱의 품질을 개선하는 등 디지털 정부혁신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3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