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 7천억 들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경북 경주에 전국 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선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18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낙영 시장, 임민규 경주클린에너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주클린에너지는 경주 강동산업단지에 2024년까지 사업비 7천100억원을 투입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전국 최대인 100.32MW 규모 발전시설로 연간 생산량은 80만8천499MWh에 이른다.

약 22만 가구(4인 기준)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도와 시는 공사 기간 1천명 이상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운영에 들어가면 60명 이상 정규직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본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천연가스(LNG)에서 분리한 수소와 대기 중에서 채집한 산소 결합으로 전기를 생산해 매연 발생이 없고 소음이 적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이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