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미세먼지 농도 높은 이유, 난방 화석연료 탓’ 확인

지질자원연구원 최한나 박사팀, 산성비 등 빗물 비교·분석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겨울철 기온이 내려갈수록 석탄 등 화석 연료 사용이 많아지면서 미세먼지를 증가시키고, 대기질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질환경연구본부 최한나 박사 연구팀은 서울 남부지역 강수 자료와 미세먼지 포집 자료를 바탕으로 산성비가 온 날과 오지 않은 날의 빗물을 비교·분석했다.

산성비가 내리는 날의 알루미늄·아연·철 등 금속 성분 측정값이 일반 빗물보다 더 높게 관측됐다. 눈·비에 더 많은 미세먼지 인자가 달라붙은 것이다.

실제로 일반 빗물의 알루미늄 성분 검출 중앙값이 ℓ당 10.4㏖(mol)일 때 산성 비에서는 13.0몰이었다. 철 성분도 1.06몰에서 2.02몰로 많아졌다.

아연도 0.82몰에서 2.53몰로 3배가량 급증했다.

연소한 화석연료와 차량 배기가스 등에서 발생한 탄소 산화물이 금속 성분과 섞여 미세먼지 입자 형태로 대기에 배출된 것이다.

최 박사는 “추운 겨울철 석탄 등 화석연료 사용이 많아지면 미세먼지가 증가하고, 이 미세먼지가 대기질에 영향을 미친다”며 “빗물 샘플에서 화석연료가 탈 때 주로 발생하는 입자들이 많이 발견된 것도 이번 연구 결과를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9월 23일 지질환경분야 권위지인 ‘환경 과학과 오염 연구'(Environmental Science and Pollution Research IF: 4.223)에 ‘대기 중 에어로졸과 강수 중 미세먼지 입자의 물리, 화학, 동위원소적 특성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게재됐다.

(28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