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날아든 ‘코로나 특수’ 청구서…인건비 늘고 신작 밀려

엔씨·펄어비스 등 실적 추락…신작 제때 출시한 위메이드·넷마블 등 선전

올해 1분기 게임업계에 ‘코로나 특수’ 청구서가 날아들었다.

갑자기 도래한 비대면 시대에 게임 이용자가 크게 늘면서 지난해 역대급 호황을 누렸으나, 그 반대급부로 인건비가 크게 증가하고 신작 게임 개발이 지연되는 등 후폭풍이 이제야 나타나고 있다.

펄어비스[263750]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4.2%, 영업이익 71.7% 감소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출시 6주년을 맞는 주력 게임 ‘검은사막’의 매출이 예전 같지 않은 데다 인건비가 11% 증가하며 수익성을 해쳤다.

기대를 걸고 있는 ‘붉은사막’·’도깨비’ 등 신작 게임의 출시는 아직 멀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엔씨소프트[036570]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9%, 영업이익은 76.5% 감소하며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도는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

인력 증가·정기 인센티브 및 일회성 특별성과 보상 지급 등으로 인건비가 전분기보다 26% 늘었다.

여기에 재택근무 체제의 영향으로 ‘트릭스터M’·’블레이드 & 소울 2’ 등 신작 출시 시점이 밀린 것도 실적 추락에 큰 영향을 줬다.

컴투스[078340]도 성과급 지급 영향에 인건비가 전년 동기 대비 44.5% 늘면서 영업이익이 25.3% 감소했다.

넥슨의 올 1분기 글로벌 인건비는 총 139억 엔(1천4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9% 늘었다. 2분기에도 인건비 지출 확대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최대 55% 감소할 것으로 넥슨은 전망했다.

인건비 부담 증가는 업황 개선에 따른 인력 확보 경쟁 속에 업계 전반에서 나타난 현상이다.

그나마 신작을 제때 내놓은 업체들은 호황을 이어 갔다.

위메이드[112040]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146.7%, 영업이익은 755%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신작 모바일 게임 ‘미르4’가 1분기에 456억원을 벌어들이며 전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오는 14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넷마블[251270]은 게임업계 빅3, 이른바 3N 중에서 가장 나은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세븐나이츠2’가 선전의 배경으로 지목된다.

(1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