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콩 즙에 찐 하수오의 골다공증 개선 효과 입증”

한의학연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강영민 박사 연구팀이 검은콩 즙을 포제한 하수오의 골다공증 개선 효과를 과학적으로 증명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제는 약재 배합, 약재 혼합 등 한약재의 성질에 맞게 찌거나 볶는 등의 가공 과정을 말한다.

이 같은 과정을 거쳐 약재의 효능을 높이고 독성을 줄일 수 있다.

동의보감에서도 적하수오의 덩이뿌리인 하수오를 얇게 썰어 검은콩 즙에 담갔다가 그늘에 말려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연구팀이 단순히 건조·가열한 ‘초하수오’와 초하수오에 검은콩 즙을 넣어 찌고 말려 포제한 ‘법하수오’ 추출물을 골육종(뼈 종양) 세포에 투여한 뒤 파골세포(뼈를 분해하는 세포)의 활성을 비교한 결과 법하수오의 파골세포 발현 억제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골세포의 활성 정도를 나타내는 ‘랭클 단백질’의 발현량이 법하수오 투여 실험군에서 초하수오 투여 대조군 대비 65% 수준으로 억제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강영민 박사는 “한의학연 기술로 재배한 하수오에 흑두즙을 포제하면 최대 70%까지 랭클 단백질의 발현량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한약재 가공 포제 기술의 표준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1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