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내부·음영 지역서도 5G 접속…대용량·고품질 데이터 제공

전자통신연, 5G 단독모드 스몰셀 소프트웨어 개발…체감 통신속도↑

소형 기지국에서 4세대 이동통신인 LTE 도움 없이도 5세대 이동통신(5G)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사용자에게 대용량 고품질 데이터를 제공하거나 ‘5G 특화망’을 서비스하는 데 활용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G 단독모드(SA) 스몰셀(Small Cell) 소프트웨어(SW)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스몰셀은 일반 대형(매크로) 기지국보다 작은 이동통신 기지국으로, 설치가 쉬워 가정이나 빌딩, 실외용 등 다양한 종류로 설치할 수 있다.

5G 서비스는 4G망과 5G망을 같이 쓰는 비단독모드(NSA)와 5G망만을 쓰는 단독모드(SA)로 구분되는데 ETRI는 5G 단독모드 스몰셀을 위한 통신 SW를 개발했다.

이를 퀄컴이 구축한 FSM100 5G RAN 플랫폼에 올려서 5G 기지국을 구축했다.

이어 시제품과 SA 기능을 탑재한 상용 단말 스마트폰 간 통신을 하면서 기능을 검증했다.

연구진은 증강 현실(AR) 글래스를 이용한 교육 서비스, 재난안전문자, 5G망을 통한 음성·영상통화 서비스인 VoNR 등을 시연했다.

ETRI가 개발한 스몰셀 SW는 5G에 할당된 주파수 가운데 3.5GHz 중대역을 사용하면서 현재 개발된 최신 기지국용 칩셋 등과 최적화를 이뤘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건물 내부, 인구 밀집 지역, 음영 지역 등에서 5G 기술만으로 접속할 수 있어 트래픽을 분산하거나 체감 통신 속도를 높이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로, 스마트공장 등 산업 용도로 주로 활용되는 ‘5G 특화망’ 서비스도 가능하다.

김일규 ETRI 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 “다양한 5G 스몰셀 제품을 국산화할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며 “성능 개선을 위한 5G 핵심 기술 후속 연구와 기술이전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2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