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첫 시험발사 성공…정찰위성 탑재예정

작년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로 개발에 속도…연소시험 성공 8개월만에 발사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한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의 첫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실시됐다.

이번 발사 성공을 계기로 향후 자력으로 군 정찰용 소형 위성이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발사체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30일 국방과학연구소 종합시험장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 및 각 군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의 성능 검증을 위한 첫 번째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과거 고체연료 기반 발사체 사용을 제한해온 ‘한미 미사일 지침’이 작년 5월 한미정상회담 계기로 종료되면서 국방부와 ADD 주도로 개발에 속도가 붙은 데 따른 결과물이다.

특히 이날 발사 성공은 고체 연료 추진기관에 대한 연소시험이 작년 7월 성공한 데 이후 8개월 만의 성과다.

고체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추진기관은 소형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에 사용된다.

액체연료 추진기관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간단한 구조여서 대량 생산도 쉽다. 또 액체 연료와 달리 사전에 주입할 수 있어 신속하게 발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날 시험발사에서는 우주발사체의 필수 기술인 대형 고체 추진기관, 페어링 분리, 단 분리, 상단부(Upper stage) 자세제어 기술 검증이 이뤄졌다.

국방부는 향후 추가 검증을 거쳐 실제 위성을 탑재해 발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개발이 완료되면 소형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하게 된다.

또 군에서 확보한 기술이 민간으로 이전(Spin-off)됨에 따라 향후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현재 과기정통부에서 민간기업이 개발 중인 소형발사체 발사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를 구축 중이라고 설명했다.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는 단기 발사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도 다양한 민간 기업의 발사를 지원할 수 있도록 1단계(고체)→2단계(액체 포함)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우주발사체의 탑재중량을 보다 단기간에 증가시키고 발사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고체 및 액체 추진기관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우주발사체 기술 개발도 추진되고 있다. 이를 위해 ADD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간 협력도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항우연은 이와 함께 액체 우주발사체인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된 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탑재중량 증대와 발사체 기술의 확장이 가능한 차세대 액체 중형 발사체 개발도 계획 중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한편, 국방부가 이날 시험발사 성공 사실을 사전에 예고 없이 전격 공개해 눈길을 끈다.

북한이 최근 ‘정찰위성 개발’을 공언하고 우주발사체와 거의 동일한 기술이 적용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아 올린 것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실제로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최근 북한이 모라토리엄을 스스로 파기하는 ICBM을 발사하는 등 매우 엄중한 시기에, 이번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의 시험발사 성공은 우리 군의 독자적 우주기반 감시정찰 분야의 국방력 강화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주영역이 국가안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핵심 영역임을 인식하고,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를 비롯해 합동성에 기반한 국방 우주전력을 조기에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74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