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2,2019

사이언스 타임즈에서 알려 드립니다.

국가현안 해결 융합연구 본격 추진

작성일2018.12.10 조회수1,776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실내공기 오염과 축산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오염을 초래하는 구제역 등 국민생활문제와 국가적 현안을 과학기술을 이용해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융합연구가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9일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 품질 및 안전관리' 연구단과 '과학적 구제역 대응체계 구축' 연구단을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 연구단으로 선정,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한 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밝혔다.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은 전국적 피해를 야기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현안 해결형과 지역 단위 문제 해결(경북 : 녹조, 전남 : 축산농가 악취 등)을 위한 지역현안 해결형으로 나눠 추진된다.

연구단은 2개 이상의 출연연과 기업, 대학 등 협업으로 3년간(연구단별 120억원) 문제 해결에 필요한 융합기술을 개발하고, 이후 1년간은 중앙부처와 참여 지자체에서 직접 재원(10억원 내외 예정)을 투입해 성과의 현장 적용과 관련 법령·조례 등 제도 개선을 병행, 문제 해결을 위한 토털솔루션을 제공한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 품질 및 안전관리' 연구단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주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대학, 센서 제작 기업과 사회적 기업 등이 참여한다.

이 연구단은 10종 이상의 유해물질 다중센싱 등 정보제공 기술, 능동형 에너지 저소비 환기 시스템 등 실내공기품질 개선 기술, 폭염 등 극한 상황과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오염물질 확산 방지·제거 등 신속 대응과 시설 유형별 맞춤형 관리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과학적 구제역 대응체계 구축' 연구단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주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대학, 방역 전문기업, 경북동물위생시험소 등이 참여하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구제역 조기 감지, 초동 방역 자동 경보, 앱기반 축산 차량 소독 관리, 항체 공학 기반 고감도 진단 기술, 해외구제역 발생 시 국내 위험도 예측 등 종합적인 구제역 대응 기술을 개발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점점 다양해지고 복잡해지는 국민생활문제 해결을 위해 수요 발굴·기획, 기술개발과 성과의 적용·확산 전 과정에서 다양한 기관들의 협업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제해결 역량을 보유한 기술 공급자와 현장 목소리를 대변하는 수요자가 함께 최적의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만큼 조기에 성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