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6,2018

사이언스 타임즈에서 알려 드립니다.

AI·헬스케어·IoT 뒷받침할 '30개 미래소재' 선정

작성일2018.04.25 조회수1,500
정부가 미래소재 30개를 선정하고, 이 분야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미래소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과 헬스케어, 환경·에너지, 안전분야 기술을 뒷받침할 소재를 뜻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이런 내용의 '미래소재 원천기술 확보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25일 열리는 제1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산하 운영위원회에서 심의·확정된다.

과기정통부는 "(미래)소재 개발에 성공하면 신시장을 창출하고 장기간 시장을 선점할 수 있어 최근 글로벌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며 "미국, 독일, 일본 등 해외 선진국에서는 장기적인 국가 전략을 수립하고 국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략 수립의 배경을 설명했다.

전략에 따르면 정부는 초연결 사회를 위한 스마트 소재 8개의 개발을 지원한다. 감각을 저장하고 구현하는 전자소재와 웨어러블기기에 쓸 수 있는 초경량 유연·신축성 소재 등이 여기 속한다.

필요한 약물을 몸속에 전달하는 소재 및 의료기기용 배터리 소재 등 초고령 건강사회를 위한 웰니스 바이오 소재 9개와 수소저장용 소재 같은 환경변화 대응소재 5개도 개발한다. 방사선 차폐소재 및 초고속 충전용 전지 소재 등 안전소재 8개도 미래소재로 선정했다.





정부가 연구비 전액을 지원하는 '미래도전 공공지원제'(퍼블릭형)와 기업과 연구자가 협업하는 '미래가치 사전공유제'(멤버십형)가 함께 마련됐다.

아울러 소재 기술을 확보한 연구자가 이 기술을 검증하는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중간진입형 연구개발(R&D)'과 중소·중견기업이 기술 보완이 필요할 때 해결방안을 모을 수 있는 '지식 크라우드형 R&D'도 도입된다.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R&D 로드맵을 2년 단위로 보완해 나가고, 우수 원천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부처 간 협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