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5,2019

드론이 측량하고 AR로 모니터링

건기연·현대건설기계·SK건설 등과 스마트건설 실증

FacebookTwitter
SKT, 건기연·트림블·현대건설기계·SK건설 등과 스마트건설 실증 ⓒ SK텔레콤

SKT, 건기연·트림블·현대건설기계·SK건설 등과 스마트건설 실증 ⓒ SK텔레콤

측량부터 설계, 시공, 관리까지 도로공사 전 단계에 ICT(정보통신기술)가 도입된다.

SK텔레콤은 한국건술기술연구원, 측량 전문기업 ‘트림블’,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은 실제 길이 260m, 폭 20m에 해당하는 상·하행선 도로공사를 기존 전통방식과 스마트 건설방식으로 시공해 공법의 효율성을 비교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의 ICT 솔루션을 적용한 스마트건설 공법을 썼을 때 생산성이 30% 높아지고 공사 기간 및 비용은 25% 절감됐다.

이들 기업·기관은 측량 단계에서 근적외선을 이용한 초정밀 ‘라이다 드론’을 이용했다. 기존에는 전문가들이 GPS 측량 장비와 깃발 등 재래식 측량 장비를 이용해 방위각과 거리를 일일이 조사해야 했지만, 라이다 드론은 상공에서 레이저 광선을 쏘면 반사파로 지형의 생김새를 찍어 기록한다.

설계 단계에서는 2D 캐드(CAD) 도면 대신 3차원 설계 방식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시공 단계에서는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 경사센서, GPS 안테나와 수신박스 등을 현대건설기계 중장비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능공은 경사센서와 GPS가 장착된 굴삭기로 땅을 파면서 땅의 넓이, 깊이, 기울기 각도 등을 정확히 알 수 있다. 1.5cm 오차범위 안에서 정밀 작업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공사지휘관은 관제센터에서 중장비 조정석 뒤에 부착된 T 라이브 캐스터를 통해 작업 현장을 고화질로 확인할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3D 설계도와 시공정보를 증강현실로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4개 기업·기관과 함께 5G로 스마트건설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최판철 기업사업본부장은 “이번 실증 결과가 스마트건설 대중화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5G와 AR·VR, AI 등 ICT 솔루션을 결합해 터널, 교량, 스마트 조선소까지 5G B2B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