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5,2019

국토 0.44%에 자연발생석면 함유 암석…위해성 조사 추진

FacebookTwitter

환경부는 석면관리 종합정보망(asbestos.me.go.kr)’에서 자연발생석면 광역지질도(이하 광역지질도)를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자연발생석면은 지질작용 등 자연활동으로 인해 암석이나 토양에 존재하는 석면을 뜻한다.

이번에 공개한 광역지질도는 지질학적 문헌조사, 개략적인 현장 실태조사를 토대로 자연발생석면을 함유할 가능성이 있는 암석의 분포현황을 1:50,000 축척으로 담았다.

석면관리 종합정보망에 접속해 광역지질도 그림을 누르면 자연발생석면 분포 가능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2011년 4월 제정된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라 전국을 대상으로 총 309개 도엽의 광역지질도를 준비해왔다.

이번에 공개된 광역지질도에 따르면 국토 면적(10만708㎢)의 약 0.44%(436.58㎢)가 자연발생석면 함유 가능성이 있는 암석 지역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지역 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2017년 11∼12월 설명회를 한 데 이어 지질조사와 시료분석 등을 통해 세부 분포현황을 파악하고 건강 위해성 조사도 벌일 예정이다.

조사 결과 건강 위해성이 우려되면 지역 사회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해당 지역을 자연발생석면 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석면노출방지사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자연발생석면 분포지역이라 하더라도 석면이 식물 뿌리 등을 통해 흡수되는 물질이 아니기 때문에 농산물은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광역지질도에 표시된 자연발생석면 함유가능 암석의 분포지역은 암석 내 석면 존재 개연성만을 나타낸 것일 뿐 세부 분포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