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5,2019

구조물 변형 찾아내 사고 막는다

표준연, '스마트 센서' 개발

FacebookTwitter

고층 건물이나 교량 등의 위험한 지점을 찾아내 대형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센서’가 나왔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권일범 책임연구원팀이 구조물에서 변형이 집중되는 위치를 찾아 측정하는 ‘스마트 광섬유 센서’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구조물에 과다하게 가해지는 하중은 안전성을 떨어뜨리는 주범으로 꼽힌다.

과적 화물차 통행이 잦은 교량에서 구조물 변형은 흔히 볼 수 있다.

변형된 지점을 찾기 위해 ‘분포형 광섬유 센서’가 사용되고 있지만, 수십㎞의 광섬유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부피가 크고 외부 기온에 취약해 정확도가 떨어지는 등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복잡한 주파수 조작이 필요 없는 스마트 광섬유 센서 ‘BOCDA’를 개발했다.

특히 최소한의 광섬유만 사용해 1㎞ 오차 내에서 하중 지점을 찾는 것이 가능하다.

교량, 댐, 터널 등 기반시설부터 화학·원자력 플랜트, 철도, 항공기, 우주 발사체까지 다양한 구조물의 안전성을 측정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일범 책임연구원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협력해 개발한 이번 기술은 인프라 시설물의 모니터링에 활용될 예정”이라며 “하중 지점을 스스로 탐지하는 ‘스마트 구조물’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