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0,2019

과기정통부 “한·아세안, ICT 분야 협력 강화 합의”

"새로운 30년, 아세안과 함께하는 ICT 미래 연다"

FacebookTwit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24일부터 이틀간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고 지속적인 협력 강화에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장·차관이 모여 2019년과 2020년 정보통신 협력사업을 제안·승인하고 향후 협력 분야를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 회의는 11월 말 부산에서 열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지난 30년간 정보통신분야의 협력 성과를 되짚고 향후 30년간의 협력을 모색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회의에서 한국과 아세안이 5G,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에 따른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최 장관은 “디지털 변혁 시대에 한국과 아세안이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 태국, 브루나이 등 주요국 장·차관들은 한·아세안 30주년을 계기로 정보통신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디지털 혁신을 이루어나가겠다고 응답했다.

한국이 제안한 이런 내용의 ’2020 한·아세안 ICT 협력계획’은 제14차 한·아세안 공동선언문에 반영돼 합의, 승인됐다.

이밖에 최 장관은 라오스·브루나이 장관, 베트남 차관과 양자면담을 하고 5G, 사이버보안, IT 인력양성 등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