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14,2019

“40세 이전 과체중 되면 발암 위험 대폭 상승”

노르웨이 연구진 보고서…자궁내막암 70%, 남성 신장 세포암 58%

FacebookTwitter

비만이 암과 성인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건 이미 학계에 보고된 사실이다.

그런데 과체중과 비만이 일부 성인 암의 발병 위험을 어느 정도 높이는지를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40세 이전에 과체중이 되면 발암 위험이, 각각 자궁내막암 70%, 남성 신장 세포암 58%, 남성 대장암 29%, 각종 비만 관련 암 15%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BMI(신체질량지수)가 25를 넘으면 과체중, 30을 초과하면 비만이다. BMI는 체중을 키의 제곱을 나눈 값이다.

노르웨이 베르겐대 세계 보건·1차 의료 학과의 토네 비오르게 암 역학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 보고서를 학술지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발표했다.

11일(현지시간) 온라인에 공개된 보고서 개요 등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과체중과 비만이 시작된 시점과 지속 기간에 따라 발암 위험이 어느 정도 높아지는 밝히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연구팀은 ‘Me-Can 프로젝트(Metabolic Syndrome and Cancer Project)’에서 22만명의 체중, 신장, 암 진단 등 데이터를 취합해 분석했다.

이는 노르웨이, 스웨덴, 오스트리아 3개국 자원자를 대상으로 대사 증후군과 암의 연관성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다.

2006년 설립된 이 프로젝트의 1.0 버전은 58만여 명(암 환자 3만6000 건 포함)의 데이터를 구축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모두 27건의 ‘동료 심사’ 논문을 생산했다. 2017년 2월 출범한 2.0 버전에선 전체 등록자가 81만4000 명(암 환자 8만4000 건 포함)으로 늘었다.

과학자들은 암 진단을 받기 전에 최소 3년 간격으로 두 차례 이상의 검진 기록을 가진 사람들로 실험군을 구성해 평균 18년간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에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2만7881명이었고, 이 가운데 35%인 9761명은 비만과 관련이 있었다.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성인은 폐경 후 유방암, 자궁내막암, 신장 세포 암, 대장암 등의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첫 번째와 두 번째 검진에서 비만 판정을 받은 피험자는, 비만 관련 암이 생길 위험이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피험자의 발암 위험이 평균 64% 올라가 여성(48%)보다 상승률이 훨씬 높았다.

보고서의 제1 저자인 비오르게 교수는 “몇몇 유형의 암에서 비만은 입증된 발암 요인”이라면서 “이번 연구의 핵심 메시지는, 체중 증가를 막는 것이 암 위험을 줄이는 중요한 보건 전략일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