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1,2019

‘빛으로 신경세포 조절’ 광유전학 과학자, 노벨상 유력 후보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노벨상 수상 예측 명단 발표

FacebookTwitter

빛으로 신경세포를 조절하는 ‘광유전학’(optogenetics) 기술을 개발한 과학자 3명이 올해 노벨상 수상 예측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차원 나노물질 분야 연구자와 DNA 서열 분석법을 개발한 생화학자도 노벨상 수상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보분석 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노벨상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2019년 피인용 우수 연구자’ 명단을 26일 발표했다. 올해 우수 연구자 명단에는 7개국 19명의 연구자가 이름을 올렸다.

생리의학 분야 우수 연구자로는 광유전학 기술을 발명하고 발전시킨 에른스트 밤베르크 독일 막스플랑크 생물물리학연구소 명예소장, 칼 다이서로스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게로 미센보크 영국 옥스퍼드대 석좌교수 등 3명이 선정됐다. 광유전학 기술은 신경과학 연구의 혁신을 가져왔으며 파킨슨병과 중독 및 기분 장애에 대한 지식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줄기세포와 암세포에서 Wnt(윈트) 신호 전달경로의 기능을 연구한 한스 클레버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 교수와 T세포의 면역 관용을 발견해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이해를 높인 존 캐플러·필리파 매랙 미국 국립유대인연구센터 석좌교수도 이 분야 우수 연구자로 이름을 올렸다.

물리학 분야에서는 2차원 나노 물질의 광학적·전자적 속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토니 하인즈 스탠퍼드대 교수와 전자구조의 밀도 범함수 이론을 발전시킨 존 퍼듀 미국 템플대 석좌교수, 양자컴퓨팅과 양자암호학에 기여한 아르투르 애커트 옥스퍼드대 교수가 꼽혔다.

화학에서는 DNA 서열을 찾아낼 수 있는 ‘서던 블롯’ 분석법을 개발한 에드윈 서던 옥스퍼드대 명예교수가 노벨상이 유력하다고 평가됐다. 이 밖에 단백질과 DNA의 서열분석 및 합성에 기여한 마빈 카루더스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 석좌교수, 르로이 후드 미국 시애틀 시스템생물학연구소 공동창립자, 마이클 헝커필러 미국 캘리포니아 퍼시픽 바이오사이언스 최고경영책임자와 유기합성화학을 발전시킨 롤프 위스헨 독일 뮌헨대 명예교수, 모르텔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가 선정됐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웹오브사이언스’의 문헌과 인용색인 분석을 통해 해마다 노벨상 수상이 유력한 과학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인으로는 2014년 유룡 카이스트 교수가 명단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고 2017년에는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가 선정된 바 있다. 작년에는 국내 기관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의 로드니 루오프 교수가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경제학 분야 우수 연구자로는 계량경제학과 공적분 분석 발전에 기여한 쇠렌 요한센·카탈리나 유셀리우스 코펜하겐대 명예교수, 제한된 합리성 모형 개발에 공헌한 에어리얼 루빈스타인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교수, 수확체증의 영향을 분석한 W. 브라이언 아서 미국 산타페연구소 객원교수 등을 선정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