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3,2019

과기부, 자율주행 위한 차량통신기술 공인시험 서비스 제공

FacebookTwit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부터 5.9㎓ 대역 이동통신 기반 차량 통신(C-V2X) 단말에 대한 국제공인 인증시험(GCF)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인증시험 서비스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를 통해 제공하며, 올해 LTE 기반의 GCF 프로토콜 적합성 테스트를 시작하고 앞으로 5G V2X까지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기업은 국제공인 인증시험에 드는 비용의 25% 정도를 부담하면 된다. TTA는 기술개발을 위한 테스트를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게 국내 기업에 테스트베드를 상시 무료 개방한다. 또 전문 인력이 표준기술에 대한 컨설팅도 해준다.

과기정통부는 “차량통신 분야 국제공인 인증 획득이 용이해지며, 국내 기업의 C-V2X 단말 수출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