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2019

한국 주도 보안 관련 표준 4건, 국제표준으로 사전 채택

지능형자동차 보안·양자암호통신·스마트그리드 권고안 등

FacebookTwit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8월 27일부터 9월 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 표준화 부문(ITU-T) SG17(Study Group 17)’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지능형 자동차 보안·양자암호통신·스마트그리드 권고안 등 4건이 국제표준으로 사전 채택됐다고 6일 밝혔다.

ITU-T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표준 권고를 제정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이며, SG17은 보안 관련 ITU-T 권고 표준의 제·개정 활동을 수행하는 연구그룹이다.

첫 번째 권고안인 ‘V2X 통신 환경 보안 가이드라인’(X.1372) 국제표준은 자율주행자동차 서비스에 가장 기본이 되는 차량 통신 보안기술을 정의한다.

두 번째 권고안 ‘커넥티드 카 보안 위협 정의’(X.1371) 국제표준은 지능형 자동차 보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이용사례를 정의하고, 각 사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식별하고 정의한다.

세 번째 권고안 ‘양자 잡음 난수생성기 구조’(X.1702) 국제표준은 세계 최초로 보안 관점에서 양자 기술을 적용한 난수 생성 방법을 정의한다.

네 번째 권고안 ‘스마트 미터링 서비스 보안 가이드라인’(X.1332) 국제표준은 스마트그리드 환경에서 사용자의 스마트 미터로부터 수집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하기 위한 보안 대책을 정의한다.

스마트그리드는 전기공급자로부터 전기 소비자 전 구간에 전기 사용량·품질 정보를 원격 자동화해 효과적인 전기 공급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