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4,2019

자율협력주행 속도낸다

정부·지자체·공공기관 협의체 발족

FacebookTwitter

국토교통부는 이달 28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산하 ‘공공사업 협의체’ 발족식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협의체에는 자율협력주행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인 서울·세종·제주 등 9개 지자체와 도로공사·교통연구원·한국ITS(지능형 교통체계)협회·전자부품연구원·건설기술연구원 등 9개 공공기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 등이 참여한다.

자율협력주행이란 5G 통신망 등을 이용해 자율주행차가 각종 도로 정보·인프라와 협력해 도로를 주행하는 개념이다.

이날 발족하는 협의체는 자동차·통신·인프라·지도 업계를 비롯한 산·학·연 250여개 기관이 참여하는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산하 조직이다.

이 협의체에서는 차량간, 차량-인프라 간 통신을 통해 자율협력주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전국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한다.

내년 5월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해 다양한 관련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자율주행자동차법 시행을 앞두고 지자체 요구사항을 수렴해 하위 법령에 반영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발족식과 함께 열리는 세미나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자율협력주행 실증사업, 자율주행 전용시험장, 자율주행셔틀 실증 등 현황을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협의체를 통해 전국에 다양하면서도 상호호환 가능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제공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