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2019

산소 발생 촉진하는 나노잎 촉매로 수소에너지 생산

포스텍 연구팀 외떡잎식물 광합성 원리 모방해 개발

FacebookTwitter

식물 광합성 원리를 모방해 수소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나노잎 촉매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는 22일 화학공학과 용기중 교수, 첸빈 박사 팀이 외떡잎식물 잎을 모방해 물분해 과정에서 산소 발생을 촉진하는 나노잎 촉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청정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에너지를 얻으려면 물을 산소와 수소로 분해해야 한다.

물분해 반응은 수소발생촉매와 산소발생촉매 반응으로 진행된다.

많은 연구진은 상대적으로 반응이 어려운 산소발생촉매 개발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연구팀은 외떡잎식물이 나란한 잎맥으로 수분과 양분을 효율적으로 전달해 광합성 작용을 하는 것에 착안해 나노잎을 개발했다.

잎맥을 본뜬 산화구리(CuO) 나노와이어 위에 광합성 작용을 일으키는 잎몸 구조를 모방한 층상이중수산화물(LDH)을 합성했다.

나노잎 촉매는 잎몸 역할을 하는 층상이중수산화물가 넓은 표면적을 이용해 산소 발생 반응을 촉진하고 잎맥 역할을 하는 나노와이어가 전하를 빠르게 수송함으로써 산소 발생 효율을 높인다.

이를 이용하면 기존 촉매보다 최대 9.3배까지 촉매 활성이 향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용기중 교수는 “앞으로 나노잎 촉매를 물분해를 통한 수소에너지 생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