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0,2019

현대 인류의 몽골 이주 흔적 찾았다

4만 5000년 전 사용한 후기 구석기 유물 발견

FacebookTwitter

현대 인류가 약 4만 5000년 전에 유라시아 대초원(steppe)을 가로질러 이동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유물이 몽골에서 발견됐다. 이 같은 연대는 고고학자들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약 1만 년 빠른 것이다.

캘리포니아 대학(University of California) 데이비스 캠퍼스의 니콜라스 즈윈스(Nicolas Zwyns) 인류학 부교수는 “현대 인류가 현대 인류의 신비로운 사촌인 데니소바인(Denisovan)과 이곳에서 처음 마주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즈윈스 교수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시베리아와 몽골 북부 사이의 한가이(Hangai)산맥의 톨보르(Tolbor)강 주변에 있는 톨보르-16 유적지에서 발굴 작업을 주도했다.

톨보르 유직지에서 발견된 유물. ⓒ Zwyns

톨보르 유적지에서 발견된 유물. 윗줄은 이미 알려진 유물들이고, 아래쪽이 양날을 가진 세련된 톨보르 유물이다. ⓒ Zwyns

발굴팀이 찾은 수천 점의 구석기 유물 중 사람의 흔적을 보여준 것은 826점이었다. 길고 규칙적인 칼날을 가진 세련된 유물들이다. 즈윈스 교수는 “이 도구들은 시베리아와 중국 북서부 유적지에서 발견된 도구들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시베리아 구석기 유물 보다 더 세련돼

즈윈스 교수는 “이런 유물들이 시베리아에도 존재했지만, 시베리아 유물이 이곳에서 발견된 것만큼 표준화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복잡하면서도 체계적인 방식으로 제작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이는 공통의 기술적, 문화적 배경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살았다는 표식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이러한 유물은 ‘후기 구석기 초기’(Initial Upper Palaeolithic, IUP)에서 나타난다. 이 때문에 연구팀은 이번 유물이 네안데르탈인이나 데니소바인이 남긴 것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즈윈스 교수는 “현장에서 사람의 유골을 발견하지는 못했지만, 우리가 분석한 연대는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초기 호모 사피엔스의 연대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선택지를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이러한 기술의 변화는 이 지역에 호모 사피엔스의 움직임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한 논문에서 연구팀은 퇴적물 분석과 동물 뼈에 대한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에 따라 이 유물의 생성 연대를 4만 5000년 전으로 발표했다. 이는 지금까지 몽골에서 발견된 인간 두개골 화석보다 약 1만 년 빠르며, 현대 인류가 아프리카를 떠난 지 약 1만 5000 년이 지난 시점이다.

이 같은 연대는 호모 사피엔스와 데니소바인 사이에 발생한 가장 이른 만남에 대한 유전자 데이터에서 얻은 나이 추정치와 일치한다.

즈윈스는 “아직 어디서 만남이 이뤄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나중에 호모 사피엔스가 높은 티베트 고원의 저산소증에서 살아남는 데 도움이 될 유전자를 데니소바인들이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석기 유물에 묻어있는 잔디나 유기물질 같은 토양 물질은 이 지역이 일정 기간 동안 기후가 따뜻하고 습해지면서 동물과 인간에게 살기 좋은 조건이 되었음을 시사한다.

톨보르 16 발굴지 ⓒ Zwyns

톨보르 16 발굴지 ⓒ Zwyns

예비 분석 결과 말이나 들소, 또는 중간 크기인 야생 양, 염소가 홍적세(Pleistocene)에 대초원, 숲, 툰드라(tundra) 등을 자주 드나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몽골에 거주한 구석기 사람들이 말, 양, 염소 등을 잡아먹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유물은 후기 홍적세 시대에 유라시아의 대초원에서 적어도 두 방향으로 사람들이 흩어졌다는 것을 보여준다. 네안데르탈인과 현대 인류는 동쪽 방향 중앙아시아 지역으로 이동했는데, 이곳은 수수께끼의 데니소바인이 간헐적으로 점령한 지역이었다.

데니소바인은 남 시베리아 근처인 알타이 산맥(Altai Mountains) 근처에서 네안데르탈인과 피를 섞었지만 언제 어디에서 호모 사피엔스를 만났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