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2019

더운 여름 대구과학관으로 피서 간다

'한여름의 판타지아' 개최…볼거리·체험거리 풍성

FacebookTwitter

대구 과학 문화의 중심으로 꼽히는 국립대구과학관이 여름방학을 맞아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지난 27일 주말을 맞은 대구과학관 일대는 ‘함께 즐기는 특별한 여름 바캉스’를 주제로 열리고 있는 ’한여름의 판타지아’ 행사를 찾은 관광객으로 붐볐다.

이번 행사는 ‘여름 바캉스’라는 주제에 걸맞게, 보고 배우며 익히기보다는 놀이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과학과 만날 수 있도록 한 배려가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우주 페이스페인팅을 한 아이들이 옹기종기 앉아 글라이더를 만드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가족들이 글라이더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강한솔 기자

가족들이 글라이더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 강한솔

특히 대구과학관 입구에는 테마형 워터바운스가 개장돼 더운 여름 물놀이로 신난 어린이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에어로켓 부스에도 많은 아이들이 몰렸다. 작용, 반작용의 원리를 이용해 미리 제작된 에어로켓을 날려볼 수 있도록 마련됐다.

에어로켓 발사! 강한솔 기자

에어로켓을 발사하기 위해 한껏 집중한 아이들.ⓒ 강한솔

진행요원의 도움을 받아 드론을 날려 올려보기도 하고, 가상 우주 공간의 암석을 보행 로봇을 조종해 채취하기도 했다. 기존 체험 부스들이 아이들이 직접 제작하게 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면, 이날 행사에서는 재미를 극대화하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드론 조종하는 아이들 강한솔 기자

아이들이 체험할 수 있는 드론 조정 체험 부스도 있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 강한솔

공룡 발자국 덕후의 공룡 이야기

‘한여름의 판타지아’ 축제가 열리고 있는 대구과학관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공룡 과학자의 강연도 진행됐다. 진주 라거슈타테에서 백악기 발자국 화석 발굴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경수 한국 지질연구소 소장은 진주에서 발견된 세계 최소 ‘랩터 공룡 발자국’을 연구하는 과학자다.

라거슈타테는 독일어로 매우 잘 보존된 화석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장소를 이르며, 진주는 전 세계에서 발굴된 익룡 발자국의 75% 이상이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공룡 연구의 산실이다.

김경수 박사가 아이들에게 공룡 발자국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강한솔 기자

김경수 소장이 아이들에게 공룡 발자국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 강한솔

과거엔 화석 도로 묻어 버리기도

공룡 발자국에는 공룡의 무게, 발톱 등 생물의 진화 과정에 관한 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지만, 공룡 뼈에 비하면 최근에서야 그 연구적 가치가 주목받고 있다.

김 소장은 “예전에는 브론토사우르스의 중요한 표본을 발견해도 그 가치를 아는 사람이 없어, 도로 땅에 묻어버리기도 했다”면서,  진주 화석 산지에서 발견된 각종 공룡 발자국 화석들을 보여주었다.

강연에 푹 빠진 아이들. 강한솔 기자

강연에 푹 빠진 아이들.ⓒ 강한솔

강연에서 김경수 소장은 “곧 진주 익룡 발자국 전시관이 문을 연다 “며 세계 최대, 최고의 발자국 화석들을 볼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지난 7월에 캠프에서 가져온 삼엽충 화석을 내 보이며 대구과학관에서 9월에 개최하는 공룡발자국 탐사 캠프의 홍보도 잊지 않았다.

아이들과 함께 강연장을 찾은 학부모에게는 “꿈을 빨리 결정하라고 재촉해선 안 된다”며 자신의 공룡 발자국 연구의 시작도 ‘우연한 호기심’이었다고 덧붙였다.

과학 행사,  즐거운 축제로 변신 중

이번 행사는 체험 부스나 강연 이외에도 관광객이 다채로운 방식으로 과학 문화를 경험할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내달 11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실내 체험 행사 외에도 가족 문화예술 공연, 사이언스 라이브 쇼, 야간 천체관측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체험 행사가 준비돼 있다.

ㄹㄹㄹㅇㄹ 강한솔 기자

페이스페인팅을 기다리는 아이들이 가족의 손을 잡고 기다리고 있다.ⓒ 강한솔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