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2019

신약개발 전 주기 통합 지원 범부처 R&D 사업 추진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 10년간 3조5000억원 투자

FacebookTwitter

정부가 부처 간 경계를 허물고 신약개발 전(全) 주기를 통합 지원하는 범부처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 5월 정부가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의 후속 조치다.

보건복지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범부처 공동사업으로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지원해온 신약개발 사업이 일몰 또는 종료를 앞둠에 따라 기존 사업을 통합·연계해 2021년부터 10년간 국가신약개발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업에서는 범부처 통합 지원으로 부처별 지원에 따른 한계를 극복하고, 기초연구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신약개발 전체 주기를 지원해 실질적인 신약 개발 성과가 도출되도록 도울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제약·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민건강 증진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사업 주요 내용은 ▲ 우수한 초기 파이프라인의 지속적 공급을 위한 신약 기반 확충 연구 ▲ 기초연구가 임상으로 진입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신약 연구개발(R&D) 생태계 구축 ▲ 기업 중심의 신약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 지원 ▲ 신약개발의 주요 단계별 장벽 해소를 위한 신약 R&D 사업화 지원 등이다.

사업 규모는 2021년부터 10년간 총연구비 3조5000억원이다. 이 중 정부 연구비는 2조4000억원, 민간 연구비는 1조1000억원이다.

사업 과정 중 초기인 유효물질 단계에서는 정부가 100% 연구비를 지원하고, 임상 1상 및 임상 2상 단계에서는 정부와 민간이 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러한 내용의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추진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보완한 뒤 다음 달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