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6,2019

연구장비 공동활용시설 ETRI·카이스트·KIST·화학연에 조성

과기정통부 '핵심연구지원시설' 선정…내년 운영 예정

FacebookTwit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장비를 공동활용할 수 있는 핵심연구지원시설(Core-Facility)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네 곳에 연내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핵심연구지원시설은 연구실별로 흩어져 있는 고가의 연구장비를 모아 누구나 쓸 수 있게 만든 시설이다. 과기정통부는 작년 시범사업을 통해 전남대(에너지 융복합 연구지원센터), 경북대(질량분석지원센터), 성균관대(MEMS, 센서 플랫폼) 등 세 곳을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지정한 바 있다.

올해는 ETRI 차세대 ICT융합집적화센터,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바이오코어센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이미징 연계분석 지원 플랫폼 핵심시설, 한국화학연구원 화학물질·제품 환경규제대응 종합분석플랫폼 등 4곳이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이 4개 시설에 시설조성 비용과 연구장비 유지·보수비, 장비전담인력 인건비 등을 3년간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연간 3억원 정도다. 각 시설은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중 외부 이용자에게도 개방 운영될 예정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