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3,2019

기업들, 미래 준비에 ‘삼중고’ 겪는다

대한상공회의소 조사 결과…샌드위치 현상 심화

FacebookTwitter

국내 기업들이 샌드위치 현상 심화, 신기술 활용 애로, 미래 수익원 부재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은 18일 국내 제조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우리 기업의 미래준비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대외경쟁력은 악화일로이고 4차 산업혁명을 활용한 신사업도 잘 진척되지 못하고 있어 성장 원천이 고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샌드위치 현상과 관련해 전체 응답 기업의 41.3%가 국내 기업이 신흥국과 경쟁력이 비슷하거나 뒤처진다고 답했다. 이는 2010년 같은 응답을 한 비율(10.4%)의 4배 수준이다.

신흥국보다 앞선다고 생각하는 기업도 그 격차가 ’3년 이내’(31.6%)라는 응답이 ’5년 이내’(18.5%)와 ’5년 이상’(8.6%)을 합한 응답(27.1%)보다 많았다.

반대로 선진국보다 뒤처진다는 응답은 전체의 61.2%에 달해 10년 전(41.3%)보다 20%포인트 높았다.

4차산업혁명 신기술에 대해서는 절반에 가까운 48.0%가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적극 활용 중이라는 응답은 6.0%에 불과했다.

정부의 신기술 활용 지원 정책이 충분한지에 대해서는 ▲ 규제완화(62.9%) ▲ 인력양성(62.7%) ▲ 연구개발(R&D)지원(59.4%) ▲ 벤처·창업지원(50.6%) 순으로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고 답했다.

미래 수익원 확보와 관련해서는 응답 기업의 66.9%가 신사업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신사업을 확보했다고 답한 33.1%의 기업 가운데서도 아직은 ‘추진 중’이라는 기업이 72.2%였다.

수익원 발굴에서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시장 형성 불투명’(41.0%)을 꼽았고, ‘자금 부족’(21.7%), ‘기술력 부족’(17.3%), ‘규제 장벽’(16.3%)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전체 기업 가운데 26.9%는 현재 주력사업이 향후 5년까지만 주요 수익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경제와 사회의 선순환 관련 질문에는 ‘경제 양극화와 사회적 대립이 서로 엉켜 양자 발전이 모두 정체된 상태’라는 응답이 83.6%로 선순환하고 있다는 응답(16.4%)의 5배에 달했다.

선순환 복원을 위해서는 정부의 대안 마련과 리더십 발휘(95.6%), 보수와 진보의 소통(94.9%),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의 기업 격려(94.2%)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대한상의 김문태 경제정책팀장은 “기업들은 신기술과 혁신적 아이디어로 다양한 사업 모델 개발에 도전하고 정부도 새로운 기회와 시장을 만드는 쪽에 힘을 실어주는 방향으로 제도와 플랫폼을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