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2,2019

초미세먼지 공동 연구 개시

성분별 건강에 미치는 영향 조사

FacebookTwitter

초미세먼지(PM-2.5)의 여러 성분이 인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가 이뤄진다.

서울시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국무총리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이 초미세먼지를 구성하는 다양한 화학성분의 영향에 대한 공동연구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그간의 미세먼지 연구가 배출원이나 기여도를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이번 연구는 ‘시민 건강’에 집중해 어떤 성분이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지 등을 분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초미세먼지 구성성분 측정·분석 자료를 제공하고 KEI는 이 자료로 초미세먼지 성분에 따른 건강 영향 평가와 연구를 수행한다.

윤제용 KEI 원장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향후 건강에 피해가 큰 미세먼지 성분을 먼저 줄일 수 있는 정책 추진의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미세먼지는 50개가 넘는 화학성분들로 구성되고 발생원에 따라 그 성분이 다르다”며 “미세먼지 정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려면 구성성분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기초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