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3,2019

시스템 반도체·미래형 자동차도 특허 우선 심사 혜택 준다

특허청,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분야 우선 심사 확대

FacebookTwitter

최근 정부가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3대 분야를 중점육성 산업으로 선정함에 따라 특허청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분야 우선 심사 대상을 확대해 10일부터 시행한다.

우선 심사를 통하면 특허 등록까지 걸리는 기간이 평균 5.5개월로, 일반적인 경우보다 10개월 이상 빠르게 권리를 확보할 수 있다.

특허청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로 주목받아온 7개 분야에 대해 지난해 4월부터 신 특허분류체계를 마련해 해당 분류가 부여되면 우선 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편으로 7대 기술 분야로 한정됐던 4차 산업혁명 신 특허분류체계를 16대 기술 분야로 확대하고 추가된 9개 분야도 우선 심사 대상에 포함했다.

확대되는 기술 분야 선정은 정부가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역량을 집중하기로 한 3대 중점육성 산업과 범부처적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선도하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분야로 선정된 13대 혁신성장동력 분야를 포괄하도록 했다.

추가되는 9개 기술 분야에는 혁신 신약,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가 포함돼 제약, 에너지, 화학 등 다양한 첨단 산업 분야도 우선 심사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이현구 특허심사기획국장은 “이번 우선 심사 제도 개편이 바이오헬스나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 국가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산업 분야 발전과 지식재산권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