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0,2019

사진 한장으로 인터뷰 동영상 제작

모스크바 AI연구센터 공개…화상회의·SF영화 등 활용 가능

FacebookTwitter

인물 사진 1장만 있으면 다양한 얼굴 표정과 움직임이 담긴 가상 인터뷰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이 삼성전자에 의해 개발됐다.

24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러시아 모스크바 AI연구센터는 얼굴 이미지 사진을 ‘말하는 얼굴 동영상(talking head videos)’으로 손쉽게 변환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최근 선보였다.

러시아 첨단기술의 산실로 불리는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이 기술은 기존의 AI 영상합성 기술인 ‘딥페이크(deepfake)’와는 달리 별도의 3차원 모델링 과정 등이 필요없는 게 특징이다.

1장 이상의 사진으로 얼굴 윤곽을 잡아내면 실제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의 가상 동영상을 만들 수 있고, 이를 애니메이션 등으로도 변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기술은 세계적인 수학·물리학 분야 논문 초고 사이트(arxiv.org)에 게재되면서 일반에 공개됐으며, 화상통화나 온라인 게임, SF영화 등에서 폭넓게 이용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S10 등에서 선보인 이모지 기능에 등장하는 아바타를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데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실제로 이번 기술개발에 참여한 한 연구원은 영화배우 마릴린 먼로의 사진과 세계적인 명화 모나리자 등을 변환한 가상 인터뷰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런 종류의 첨단 AI 기술이 ‘가짜 동영상’을 만드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실제로 미국 의회는 ‘딥페이크’ 기술이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규제 법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페이스북도 가짜 동영상을 판별해 업로드할 수 없게 하는 머신러닝 모델을 최근 개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개소했으며, 모스크바 고등경제대학(HSE)의 드미트리 베트로프 교수와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의 빅토르 렘피츠키 교수 등을 영입해 머신러닝 플랫폼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