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9,2019

‘가상현실 스포츠’ 진화시키는 특허 기술

특허출원 급증·홀로그램 등 종목 다양

FacebookTwitter

스크린 골프와 같은 가상현실 스포츠가 대중화하면서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가상현실 스포츠 분야 국내 특허출원은 357건으로, 이전 3년간(2013∼2015년) 211건에 비해 69% 늘었다.

종목별로 보면 전체 출원에서 다수를 차지하는 스크린 골프 출원이 비교적 소폭인 30%(79→107건) 증가했다.

반면 야구는 179%(24→67건), 사이클 131%(16→37건), 낚시 550%(2→13건), 신규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테니스·배드민턴·수영·클라이밍은 350%(4→18건) 늘어나는 등 다른 종목 출원이 급증하는 추세다.

스크린 골프 관련 기술이 성숙 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점과 함께 종목 다변화 추세를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상현실 스포츠에 사용되는 특허기술은 첨단 정보기술(IT)인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로 제공해 사용자의 시각적 몰입도를 높이는 것이 주를 이룬다.

홀로그램 기법을 활용한 3D 영상을 공간상에 구현하는 기술도 주목할 만하다.

이 같은 기술은 비교적 격렬하지 않으면서도 주변 환경 감상이 중시되는 사이클, 낚시, 사격 등 종목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적용된다.

신체에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부착하거나 카메라로 사용자 움직임을 정교하게 측정하고, 운동 자세를 비교 평가하고 교정하는 기술들도 출원된다.

이 기술은 골프, 야구 등 자세에 대한 지도가 강조되는 분야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가상 테니스는 사용자의 모션을 감지하고 학습한 것을 토대로, 사용자의 성향과 능력에 따라 발사기와 영상 시스템을 제어해 실제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2013년 이후 지난해까지 출원인은 국내기업이 55%(312건), 개인 26%(145건), 대학·연구기관 12%(68건), 공동 출원 6%(36건), 외국인 1%(7건) 순이었다.

김용정 특허청 주거생활심사과장은 “최근 가상현실 스포츠는 AR, VR 등 첨단 정보기술을 접목해 사용자의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기술개발이 이뤄진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 다른 첨단 기술 분야와 융합으로 가상현실 스포츠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기술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