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0,2019

중뇌 흑질서 신체 동작 제어 신경세포군 발견

스위스 바젤대 연구진 보고서

FacebookTwitter

팔다리만 움직이거나 온몸을 쓰거나 어떤 동작을 할 땐 뇌의 중앙통제를 받아야 한다. 동작에 따라 뇌의 다른 부위와 신경망(neuronal networks)이 필수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이다.

다양한 신체 동작 제어 과정에서 ‘전파 중계국’ 역할을 하는 게 바로 중뇌 흑질(substantia nigra)이다. 중뇌의 피막과 대뇌각(아래쪽 종주 섬유군) 사이를 가르는 흑질은, 동작에 필요한 신호를 받아 신경세포들에 배분하는 기능을 한다.

중뇌 흑질에서 동작 제어에 직접 관여하는 두 개의 신경 세포군을, 스위스 바젤대 과학자들이 동물실험에서 발견했다. 이 결과는, 몸을 잘 쓰지 못하는 파킨슨병 등 신경 퇴행 질환의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켈리 탄 교수는, 바젤대 산하 분자생명과학 연구센터 ‘비오첸트룸’의 리서치 그룹 책임자다. 탄 교수팀이 저널 ‘셀 리포츠(Cell Reports)’에 발표한 연구보고서 개요는 15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됐다.

연구팀은 해부학과 유전학적 관점에서 중뇌 흑질의 세부 기능을 조사해, 이 부위가 몇몇 다른 유형의 신경세포들로 구성돼 있다는 걸 확인했다.

또한 동작 제어에 관여하는 두 세포군의 역할 분담도 알아냈다. 하나는 동작 개시를, 다른 하나는 원하는 동작의 지속을 각각 맡는다고 한다.

보고서의 제1 저자인 기오르기오 리치 박사는 “이들 두 신경 세포군은 별개의 기능을 수행하는 동시에 올바른 동작 수행을 위한 협력도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연구팀은 중뇌 흑질에서 신체 동작에 관여하는 다른 세포군을 찾아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탄 교수는 “파킨슨병으로 신경망이 어떻게 달라지고, 이런 변화가 동작 기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중점적으로 연구할 생각”이라면서 “이 부분을 이해하면 파킨슨병 증상을 완화하고, 다른 신경퇴행성 질환을 치료하는 길이 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