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9,2019

불면증, 기억력 저하와 직접 연관

FacebookTwitter

만성 불면증(chronic insomnia disorder)이 기억력 저하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콩코디아(Concordia) 대학 수면·신경영상·인지건강 연구실의 네이선 크로스 교수 연구팀이 45세 이상 남녀 2만848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운영 과학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15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 만성 불면증 그룹 ▲ 불면증이 있기는 하지만 낮 생활에는 별 지장이 없는 그룹 ▲ 수면의 질이 정상인 그룹으로 나누고 일련의 신경심리 검사를 통해 인지기능을 테스트했다.

만성 불면증이란 밤중에 잠들기가 어렵거나 깨어있는 경우가 일주일에 3일 이상이고 이러한 일이 3개월 이상 계속되는 경우다. 낮에는 주의-집중력이 떨어지고 기분장애가 나타난다.

그 결과 만성 불면증 그룹은 다른 두 그룹에 비해 인지기능 성적이 현저히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습관 등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인지기능 중에서도 특히 장기기억인 서술 기억(declarative memory) 성적이 아주 나빴다.

서술기억은 각자가 겪은 사건에 대한 기억인 ‘일화기억’(episodic memory)과 객관적 지식에 관한 기억인 ‘의미기억’(semantic memory)으로 구분된다.

일화기억은 본인이 겪은 과거의 사건들에 대한 기억으로, 과거에 만난 사람들이나 작년 축제에 관한 기억, 어렸을 때 크게 다쳤을 때에 대한 기억 등을 들 수 있다. 의미기억은 흔히 ‘지식’이라고 말하는 것 외에도 동물 이름, 숫자 등 단순한 사실이나 개념 등에 대한 기억이다.

이 연구 자료는 콩코디아 대학이 제공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