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3,2019

도시화가 비만 원인? 이젠 옛말!

전 세계적으로 농촌 비만율 급증 추세

인쇄하기 사이언스타임즈 라운지 스크랩
FacebookTwitter

오랜 세월 동안 인류의 고민은 먹을거리의 부족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비만이라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 비만의 기준은 인류 집단에 따라 약간씩 다르지만, 체질량지수(BMI)가 25를 넘으면 보통 과체중으로 간주한다.

이를 기준으로 하면 전 세계 성인의 3명 중 1명은 과체중에 해당한다. 또한 그들 중 1/3은 BMI가 30을 넘는 비만 상태에 있다. 이는 1975년과 비교해 3배나 늘어난 수치다. 특히 세계에서 비만 인구가 가장 많은 미국의 경우 1980년에는 과체중 인구가 전체의 1/3이었지만 2008년에 그 비율이 2/3로 증가했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의하면 2016년 한국 성인 비만율은 28.6%이며, 소아청소년의 비만율도 매년 상승하는 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996년에 이미 비만을 질병으로 규정했다.

이처럼 비만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것이 바로 도시화다. 도시 거주자들은 일단 소금 및 설탕, 포화지방 등이 많은 비만 유발 식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환경에 놓여 있다.

전 세계적으로 도시보다 농촌 지역에서 비만이 훨씬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 Public Domain

전 세계적으로 도시보다 농촌 지역에서 비만이 훨씬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 Public Domain

특히 도시의 저소득 계층은 많은 열량을 간단히 섭취할 수 있는 패스트푸드를 많이 구매하는 편이다. 또한 도시에 살게 되면 육체적 노동을 요구하지 않는 직업을 가질 가능성이 더 크다. 이외에도 도시인들은 편리한 교통수단, 스마트폰, 쇼핑, 영화 등등 농촌에 비해 비운동성 여가 기회가 더 많다.

반면에 농촌 거주자들은 주로 자신의 농장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을 소비하고 가공식품에 대한 접근성이 낮은 편이다. 또한 높은 수준의 에너지 소비를 유발하는 농업, 임업 등에 종사하는 이들이 많아 신체 활동 수준 역시 도시인들보다 훨씬 높다.

따라서 비만 가능성은 도시에서보다 농촌 지역에서 훨씬 더 적을 것으로 생각되어 왔다. 다만 도시 지역과 농촌 지역의 BMI 변화 및 역학 관계는 이제까지 별도로 조사된 적이 없다.

저중소득 국가에서 농촌 비만 더 심각

그런데 최근 이 같은 상식을 뒤집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등이 포함된 국제 공동연구진은 전 세계 200개국 연구자 100여 명으로부터 데이터를 제공받고, 1985년부터 2017년까지 발간된 건강 연구 논문 및 데이터를 지역별로 분석했다.

그 결과 전 세계적으로 도시보다 농촌 지역에서 비만이 훨씬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조사 대상 기간인 32년 동안 농촌 거주자의 평균 체중은 5~6㎏나 증가한 반면 도시 거주자의 체중 증가폭은 그들의 약 24~38%밖에 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1985년에는 농촌보다 도시의 비만 인구가 더 많은 국가가 75%나 되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농촌의 비만 인구가 더 많거나 그 차이가 줄어든 국가가 대부분이었다. 이 같은 경향은 특히 저개발국이나 개발도상국 등의 저중소득 국가(LMIC)에서 심해, 증가된 농촌 비만 인구의 80%가 이들 국가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농촌 거주자들도 점차 자동차 및 중장비 의존도가 높아지는 반면 단순 노동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가 이 같은 결과를 나타낸 것으로 추정했다. 그에 비해 도시 거주자들은 더 많은 운동과 균형 있는 식사, 그리고 건강 개선을 위한 다양한 도시 정책 시행 등으로 비만 추세가 꺾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전문지 ‘네이처’ 최신호에 발표됐다.

사실 그동안 비만은 자기관리 실패 등 개인적 결정의 결과물로만 치부되어 왔다. 그러나 많은 국가들과 빈곤 계층에서 비만이 증가하고 있는 현상은 단지 비만을 개인 문제만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은 의미한다. 모든 문화권에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동시에 개인적 나태함으로 치닫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비만이 한 개인만의 문제가 아님을 입증한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은 미군 전역의 군사기지에 근무하는 군인 가족의 BMI와 지역 주민들의 비만율에 대한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군인들의 경우 거주지를 선택할 권한이 없어 거주 지역에 따른 비만도의 변화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비만율이 높은 지역으로 전출 간 군인 가족들은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았으며, 반대로 비만율이 낮은 지역으로 이주한 가족들은 비만이 될 확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에 이런 결과에 대해 타인의 행동을 무의식적으로 따라 하는 ‘사회적 전염’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개입이 필요한 사회적 문제

이제 비만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한 사회적 문제가 되었다. 비만 인구가 늘어나면 전체적인 산업 생산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 군대 입대 희망자의 1/4이 비만으로 탈락해 국방부에서 군대에 복무할 인원을 걱정해야 할 정도다.

한 사회가 치르는 건강보험 비용의 1/5이 비만 때문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비만은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그리고 몇몇 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비만은 이제 질병의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나 금연 캠페인처럼 비만에 대한 규제 역시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 돼 버렸다. 가장 간단한 정책은 비만을 유발하는 식품에 대해 세금을 매기는 것이지만 그마저 만만치 않다. 비만세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마저 식단에서 빼버리는 역효과를 낳을뿐더러 엥겔지수가 높은 빈곤층에게는 계층 간 양극화를 심화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만세가 아니라도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들은 많다. 과식의 위험성에 대해 어릴 때부터 교육을 시키거나 학교에서는 균형 잡힌 급식을 제공하고 건강하게 먹는 법을 가르쳐 줄 수도 있다. 또한 도시 계획자들은 거리와 도로를 자전거 이용자들과 보행자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만들고, 스포츠 시설이나 도시의 공원 조성 비율을 늘리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동안 이런 정책들의 초점은 주로 도시에만 맞추어져 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농촌까지 포괄하는 비만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려주고 있는 셈이다.

의견달기(0)